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소통

후원자와 함께하는 월드쉐어

HOME > 소통공감 > 소통 > 월드쉐어 라이브

월드쉐어 라이브아이티 투찌에 학교, 몸속까지 건강하게 지켜요!

작성일
2020-09-11
조회수
183
SNS 공유하기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해주세요.

  • 페이스북
  • 카카오
  • 네이버블로그


정신없이 몰아치던 여름의 태풍이 지나가고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이 왔습니다! 





예전에 우리나라에서는 이렇게 가을이 오거나, 봄이 되면 가족들이 모여서 꼭 챙겨 먹은 약이 있었는데요.

바로 몸속 기생충들을 잡는 구충제입니다. 하지만 요즘은 기생충 감염의 확률이 낮아져 아예 먹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반대로 월드쉐어가 지원하는 해외국가들은 아직도 구충제를 꼭 먹어야 하는 곳이 대부분인데요.

그래서 올해도 아이티 투찌에 마을에서 구충제를 지원했습니다. 






투찌에 마을은 도시 빈민들이 쓰레기를 되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가난한 마을로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활하는 것은 물론

식자재 등의 문제로 구충제가 꼭 필요한 곳에 속합니다. 


구충제를 나눠준 투찌에 소망학교는 월드쉐어가 운영 중인 학교로 전 교생이 120명밖에 없을 만큼 작은 학교인데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잠시 학교가 문을 닫았다가 최근에 다시 아이들을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오랜만에 학교에 온 100여 명의 아이에게 노란 구충제 물약을 한 잔씩 나눠줬습니다.

약이라면 인상부터 찌푸릴 만큼 싫어하는 아이들이지만, 매년 먹어왔던 덕분인지 모두 올해도 씩씩하게 약을 잘 먹었습니다. 


완벽한 구충을 위해 2주 뒤에 한 번 더 약을 나눠줄 계획인데요.

몸속 기생충들이 깨끗하게 해결되고, 아이들이 아픈 곳 없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길 바랍니다!





앞으로도 아이티 투찌에 마을 아이들을 위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