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
긴급구호현장상황

日동부 토네이도…41명 사상, 신칸센 운항중단  

작성일 : 2012-05-07

日동부 토네이도…41명 사상, 신칸센 운항중단




[세계파이낸스]도쿄 북부에 있는 이바라키(茨城)현과 도치기현에서6일 회오리 바람으로 보이는 돌풍이 불어
1명이 숨지고 40명이 다쳤으며 최대 500채의 가옥이 파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도쿄 동북쪽 약 50km 떨어진 이바라키현 쓰쿠바시에 밀어닥친 돌풍으로 14세 중학생이 목숨을 잃고
2명의 중상자를 비롯해 30명 이상이 부상했다. 또한 가옥 150~200채의 유리창이 박살 나고 지붕이 날아갔다.

이바라키현의 하시모토 마사루(橋本昌) 지사는 자위대에 지원을 정식으로  요청했다.

또한 도치기현의 모카와 마시코, 모데기에서도 돌풍으로 약 300채의 가옥이  부서지고 9명이 다쳤다.

후쿠시마(福島)현에선 약 20개 동의 온실이 바람에 날아가고 가옥 4채가 파손했다.

도쿄전력은 돌풍과 강한 하강기류, 뇌우로 도치키, 이바라키, 사이타마현에서
2만 가구의 전기 공급이 끊어졌다고 발표했다.

한편 일본 열도 곳곳에서 대기 상태가 불안정해지면서 도야마(富山)현에서는 낙뢰로 남자 1명이 사망하고
사이타마(埼玉)에서도 여자 초등학생이 벼락에 맞아 의식불명의 중상을 입었다.

천둥을 동반한 폭풍우로 도호쿠와 야마가타, 아키타 신칸센이 일시 운항을 중단하기도 했다.


 기사입력 2012-05-07 10:47 | 최종수정 2012-05-07 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