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 >
월드쉐어가 찾아간 곳, 만나고 온 사람들, 그리고 그들의 이야기..

함께라면 

확대이미지

 

콧물로 풍선을 불어도,
침이 튀어 나와 옷가를 적셔도..
웃느라 배가 아플 정도였어요.

무슨 얘기를 하느라 이렇게 웃었는지는 기억이 안나요.
다만, 우리가 그 시간속에서 너무나 행복했다는 것만 또렷이 기억나요.

-

말이 안통하고 나이가 달라도,
'함께'라면 그 무엇이라도 좋을거에요.